본문 바로가기

CATEGORY33

유소년대표, 실력만 가져와도 뽑아준다. 2019년 7월 입니다. 이제 5개월 남짓 지나면 2020년이 되겠네요. 나이가 들수록 시간이 빨리간다던데 그 말이 참 실감납니다. 아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제가 일요일마다 재능기부 차원으로 그룹레슨을 했었습니다.(지금은 하지 않습니다) 그 때 참 여기저기서 많이 왔었는데 그 중 2명이 이번 U13, U14 연령별 대표에 뽑혔습니다. 가끔 볼때마다 잘한다고 생각하긴 했지만 전국 20명안에 들었다는 걸 듣고 너무나 대견스럽더라구요. 특히 U13에 뽑힌 아이는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던지라 영재센터 39명중 20명 뽑는 곳에 따라가 견학하기도 했습니다. 날고,기는 아이들중 어떤 모습을 보일지 궁금해 참을수가 없더군요. 하지만 경기본지 10분정도 지나자 20명안에 들어갈거란 확신이 들었습니다. 그 아이는 명문초를.. 2019.09.30
찬물끼얹고 싶진 않습니다만 U-20 대표팀의 4강진출로 많은 분들이 기뻐하실거라 생각합니다. 저 또한 오늘 새벽에 있었던 경기를 보며 어찌나 박진감이 넘치던지 이길만하면 지고, 질만하면 이기는 아이들의 밀당에 2002년 월드컵 4강이후 이렇게 짜릿한 경기는 참으로 오랜만이지 않나 싶습니다. 어쩌면 이대로 결승진출 또는 사상최초의 우승도 가능할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저희는 자타의에 의해 축구팬보다는 조금 더 축구에 깊에 관여되어 있기에 조금은 다른 시각으로 이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글 써봅니다. 콜롬비아, 우크라이나, 이탈리아, 말리, 미국, 에콰도르, 한국, 세네갈 이렇게 8팀이 8강에 올랐는데 실제 성인 월드컵의 8강팀과는 조금 다르다는 것을 아실겁니다 . 월드컵에서 꾸준히 성적을 내는 콜롬비아, 미국, .. 2019.09.30
축구부상 끝이 아닌 시작으로 만드시길 축구를 하다보면 가장 큰 걱정 중 하나가 부상입니다. 갈길은 바쁜데 훈련도, 게임도 못하는 답답한 상황은 겪어본 분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것입니다. 그렇다고 부상을 염려해 훈련이나 경기를 설렁설렁 할수도 없는 노릇이고..... 부상을 완전히 예방하는 방법은 사실 없습니다. 하지만 조금이라도 가능성을 낮출 순 있죠. 제가 알고있는 부상 예방법이 몇가지 있긴 하지만 그건 다음 글에 쓰기로 하고 오늘은 부상후에 대해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부상을 당하게 되면 선수는 먼저 심적으로 위축되게 됩니다. 몸이 약해지면 마음도 약해지기 마련이거든요. 그러므로 먼저 아이의 마음을 편하게 해주시는게 우선입니다. 상황에 따라 수술 또는 깁스등을 하게 되고 훈련과 경기에서도 빠지게 될것입니다. 주전이었던 선수는 후보로, 후보였.. 2019.09.30
이제 막 시작하시는 학부모님들께 이런저런 글을 읽다보면 무엇이 진실이고 무엇이 허구인지 헷갈릴때가 있습니다. 한국 유소년 축구는 사실 뿌리부터 잘못 정착된것이 사실인데요. 개선되고는 있지만 굉장히 느린게 흠이지요. 그래서 당장은 바뀌지 않을 축구문화에 지금 막 발을 내딛은 아이들과 학부모님들을 위한 짧은 글을 써봤습니다. 잘못된것은 따르지 않고 피해가시길 권해드립니다. 1. 진학에 연연하지 마세요. 진학을 위해 축구하는 것이 아닙니다. 명문초, 명문중, 명문고, 명문대, 이런 허울에 속지 마시고 어디가 됐든 선수의 능력을 향상시켜주는 곳으로 가십시오. 요즘은 대학도 수시의 비중이 예전보다 월등히 높아 조금만 열심히하면 왠만한 대학에 일반학생으로 갈 수 있습니다. 오히려 축구가 대학가기 가장 어려운 길 중 하나일겁니다. 그리고 겪어보셔서.. 2019.09.29